닫기

시멘토 생생한 활용후기

[월간 시멘토 후기]

학습지 안에 아이 얼굴이! 6세 엄마표 월간 시멘토 학습지

6세가 된 민콩이도 한글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할 시기가 왔어요.

첫째는 5세부터 홈스쿨로 한글에 열을 올렸었는데

동생은 뭔가 느긋한 여유는 뭔지 ㅎㅎ

선생님과 함께하는 수업으로 할까 고민을 했지만,

첫째 때 겪어본 바로는

일주일에 고작 한번 선생님 방문으로 한글 떼기란...

엄마의 꾸준한 노력이 함께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생각보다 오랜 기간이 걸리더라고요.

민콩이는 선생님 도움없이

엄마표로 어떻게든 도전해보자라는 의지 불끈!

아이랑 학습 할 때는 엄마의 열정만이 필요한게 아니라

아직 어린 아이기 때문에 짧은 학습 시간동안

아이가 잘 따라와줘야하는 흥미도가 꽤 중요하다고봐요.

학습지 내에 아이 얼굴이 프린트 되어 있어

내가 주인공이다라는 재미를 더해줘

학습지에 대한 흥미도를 높여주는

월간 시멘토 학습지 프로그램이 있더라고요.

한달에 총 4권 정기발송으로

한글, 수학, 한자, 창의, 생활습관, 안전교육 등

여러 테마를 접할 수 있는 4~7세를 위한 학습지인데요.

구독하다가 해지를 하더라도 위약금 부과가 없는

약정없는 학습지로

1년 결제시에는 풍성한 사은품 혜택도

받아 볼 수 있더라고요.

코팅된 학습 벽보 4장

+

미로찾기2권, 틀린그림찾기2권 총 4권으로

가격 꽤나 하는 책들이기에 증정 혜택이 푸짐하네요.

새싹 -> 나무 -> 열매 총 3단계 커리큘럼 중

6세 나이로 나무 단계로 선택을 했어요.

맨 앞장 가운데 아이의 얼굴이 쾅~

여기 뿐만 아니라

한장 한장 넘겨질때마다

알록달록 하니 내가 있네! ^^

자기 모습을 보곤

정말 재미 있어 하더라고요.

이야기도 꾸면서 아이와 상호 대화도 할 수 있는 기회.

시멘토는 아이의 소근육을 위한

가위질 분량이 많아요.

손이 작고 살집도 없고 해서 소근육이 너무 약한데

완벽하진 않아도 손을 많이 움직여

가위질이 늘면 자연스레 소근육 발달도 되는거니까

많이 시켜주는게 좋더라고요.

이번 시간에는 안전생활 주제

바다에 들어가기 전 단계.

준비 운동을 먼저 해야한다며 가르쳐주고 있어요.

민콩이와 함께 바다에 들어갈 강아지가 있는데요.

비어 있는 강아지 얼굴에다가

눈, 코, 입을 골라 자르고 붙이고

민콩이가 직접 꾸며주는 시간!

자르고 붙이고,

민콩이 스스로 하게끔 두었어요.

강아지의 코가 돼지로로 바뀌는 순간

ㅋㅋㅋ

쨘, 요렇게 꾸며주었어요.

엄마가 생각하는 강아지의 일반적인 모습이

아님을 어찌보면 민콩이의 재치있는 반전이

재미있었어요

입이 작은 토끼도

민콩이한테는 입이 큰 토끼가 되고,

동물들의 표정을 유쾌하게 만들어 나가 보았네요.

한글을 시작한 민콩이한테 한글 노출학습,

막연히 쓰는것만 있는게 아니라

스티커 활동도 있고 해서

지루해 하지 않아서 다행이었어요.

요 나이에는 색칠영역을 빼놓을수 없는법.

행님이랑 마찬가지로

요녀석도 색칠에는 꼼꼼함을 보여주진 않더라고요.

포기 할 껀 포기하자, 마음을 내려놓기로 했어요.

맨 오른쪽 위 work book 마크가 있을땐

별도 워크지로

추가적인 학습을 해야하더라고요.

워크지는 주로 한글영역이에요.

진짜 고사리 같은 손으로 차근차근.

아직은 순서 맞춰쓰는게 제일 힘들 나이 ㅋㅋ

첫째 아이때 겪어보니 한글은

읽기와 쓰기를 동시에 해야

빨리 익힐 수 있다는 깨달았기에

민콩이는 되도록이면 쓰기를 많이 시켜보려고해요.

옆에 있는 행님한테 "형아, 잘썼지?" 라며

엄청 자랑하는 민콩이.

"형아보다 내가 더 잘해"라며

스스로도 뿌듯한가봐요.

이 정도의 노력이면

아직까지는 선생님의 도움없이

엄마표 홈스쿨 가능하겠다라는 다짐을 해봤어요.

작년 하반기부터 한글벽보로 천천히

노출은 시켰더니 딱 봐도 읽을 수 있는

글자가 몇 개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통글자 쓰기를 거부하지 않고 쓰더라고요.

한장 넘길때마다 새로운 영역으로

할거리가 참 다양해요.

미로마냥 길찾기도 어려움없이 쓰윽,

제목처럼 두뇌회전에 큰 도움이 되겠죠!

백마탄 민콩 왕자님 보곤

너무나 좋아하는 민콩이 ㅋㅋㅋ

이런 즐거움으로 인해

놀다가도 "학습지하자" 할 때,

호응도가 높은거같아요.

민콩이는

틀린그림 찾기를 시멘토로 시작했네요.

처음엔 처음 해보는 영역이라

설명을 해주긴 하는데 비교해가면서 보길 어려워했어요.

한 두개 찾아가면서도

못찾으면 모르겠어라고 얘기를 하면

엄마는 뭐뭐 주변을 잘 봐봐 라며

힌트를 주면 "여기가 달라"하면서 찾아내었어요.

때론 색칠하고 잘라내고 붙이기까지 해야하는

꽤 긴 시간이 필요한 분량이 나왔어요.

요런건 집중력 기르기에도 딱 좋은 영역!

색깔 영역만 자르면 되는데

민콩이는 둘레를 먼저 자르려고 하더라고요.

색깔에 맞게 잘 찾아 붙여보고 하니

엄마의 도움 없이도 혼자 곧 잘 하네요.

결과는 이렇게~

하나 하나 오려야하는 시간이 오래 걸려서

그만하겠다는 소리 하나 없이

끝까지 해서 정말 기특했었던 페이지였답니다.

엄마표 시멘토 학습지에도 한자 영역이 빠지지 않아요.

한자를 해놓으면 국어에 큰 도움이 된다는 말에

요즘은 한자 공부를 많이 시키는데요.

아직은 빠르다 싶은데

그림으로 자연스레 연결되고

쓰기도 어렵지않게 한글처럼 쓰니까

자연스럽게 노출이 되더라고요.

이 밖에 미아방지 안전도

그냥 말로 설명하는것보다 인지를 충분히 할 수있도록

학습활동을 통해 도움도 주고요.

퍼즐맞추기, 물감활동,

바른 식습관을 위한 학습활동 등

시멘토는 정말 다양한 영역으로

엄마들이 원하는 학습을 골고루 넣었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무엇보다 학습이 끝난 후에는

어깨를 으쓱하게하는 칭찬 스티커도 한 몫 하네요.

매 장마다 여러가지 주제로

오리기, 붙이기, 칠하기, 그리기, 쓰기, 찾기라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인지능력을 향상시키는

엄마표 프리미엄 학습지 시멘토.

그동안 학습을 형아한테만 집중을 했다면,

이제는 민콩이 차례.

엄마표로 꾸준히 하길 다짐했던 의지가

흔들리지 않도록 재미를 더해주며 학습시키고 있어요.